Whimsical Stories on Small Canvas

Whimsical Stories on Small Canvas

FacebookTwitter

얼마 안되는 수준이지만 가끔 인스타그람에 내가 그린 그림을 올리기 시작했다. 한국에서 가져온 유화, 아크릴 물감이 그대로 작은통에 들어 있다가 4년 후 이제서야 빛을보고 숨을 쉬게 되었다. 그동안 여러 핑계로 생명을 주지 못해 미안한 물감들을 하나둘씩 책상위로 불러 나와 일대일 시간을 가졌다. 공간이 부족해 세인트존에서 온테리오로 가져오지 못한 이 물감이 이제서야 퐁 하고 뚜껑을 여는 순간! 물론 뚜껑이 너무 오래 들러붙어서 손이 벌게질때까지 연것도 있지만… 완성품들이 새롭게 많은 사람들 눈에 스크린을 통해서 나마 보여질수 있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나에게 적지않게 응원해준 동갑내기 미술선생님 혜원이. 늘 내가 인스타그람에 그린 그림을 올릴때마다 잴 먼저 응원해준 친구! 그리고 이쁜 두아이를 키우면서 끊임없이 밤을 새가며 그림을 그리는 미나! 미나의 삶, 블로그도 나에게 끊임없이 도전해라는 메세지를 준다. 그리고 정미, 나의 블로그 에디터이자 (무급인턴) 내가 자라는 걸 4년 동안 봐준 친구. 험한 코멘트를 좀더 해줬으면 좋겠지만 마음이 솜사탕같애 그렇지 못하는걸 알쥐~난.

이제 자라면서 한반에 40명이 되는 친구들이 정해진 시간동안 미술 점수를받기위한 그림이 아닌, 내가 표현하는 것을 그대로 아무런 편견없이 자신의 뜻데로 해석한다는데에 내 마음이 더 편하고, 또 지난 10년이라는 세월 동안 변한 나를 다른 방식으로 표현할 방법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또 10년 후에 어떻게 내 표현력이 변해 있을런지 나에게 정해진 시간으로 달려가는 미션을 주게 된것 같다. 사실 이 블로그를 시작하는것도 어색하고 쉽지 않은 한걸음이었는데, 세바가 사준 도메인에 하나 둘 글을 쓴게 벌써 이년이나 됬다. 이렇게 내 붓도 어색하지만 한걸음 두걸음 하는걸 지켜봐 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우선 사진을 찍어준 세바에게 땡큐를 날리며 점점 늘어날 나의 작은 콜렉션들을 지금부터 소개해 보려한다.

1. Dancers: 공간을 살아있게 만드는 사람들

2. Blooming: 시작은 언제나 아름다운 것

3. The Ocean: 내가 살던 그 곳

4. Whimsical Stories: 기발한 이야기

Whimsical Stories

어떤 그림이 잴 맘에 드는지 이야기해 주세요.  Which one do you like the most?

All photos by Sebastien Benoit

Facebook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