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don't deserve it.

I don’t deserve it.

FacebookTwitter

자~ 이제 몇달간의 이야기를 한꺼번에 쏟아내야 하는 순간이 온것 같다. 두달만에 처음으로 내 랩탑을 켜보면서 속으로정리해둔 이야기를 어떻게 시작해볼까 생각해본다.

From Courtice to Newcastle

지하방에서 새로운 집 Newcastle 로 이사하는 날

지난번 지하방에서 건강에 문제가 일어난 이후로 한달안에 멀지 않은 곳에 다시 이사를 하게 됐고, 새로운 곳에 집을 구하자 마자 세인트존 (다른 주) 집에 두고온 온 가구와 우리의 물건들을 몽땅 트럭에 넣어서 장장 16시간의 운전을 마쳐 이곳으로 왔다. 이제 세인트 존에는 그 곳에서 일생을 지낼 가족과 동네 아저씨, 웨스트로 떠나지 않고도 그곳에서 직장을 구한 친구들이 남겨졌다. 우리는 직장을 구하기위에 웨스트로 떠난 사람들중에 하나로 고향에 남겨둔 짐을 모두 가져오는데 3년이나 기다렸다. 새벽 6시부터 세바는 앞에서 20 feet UHaul트럭을 몰면서 이 먼 여행에 시동을 켰다. 그리고 나는 그 뒤를따라 자가용 가스 패달을 열심히 밟았다. 그래, 이제 또 여행을 시작하자.

From Saint John to Newcastle

Saint John 에서 3년전에 놔두고 온 짐을 모두 트럭에 싣는 세바

From Saint John to Newcastle

이사를 도와주는 큰 조카, Brandon.

From Saint John to Newcastle

세바가 끄는 트럭 뒤를 난 따라가면서 사진까지 찍는 나

이사는 정말 평범한 일상생활의 루틴을 깨는데 적절한 활동인것 같다. 게다가 3년동안 우리 가구와 쓰던 모든 물건, 쓰지도 않는 잡동사니를 장장 16시간 끌고 온 후 이사온 새 집에서 그것을 재 정리하는 것도 적잖이 시간이 걸렸다. 우리는 루틴이 들어간 일상 생활이 그리워졌다. ‘아… 매주 자전거 탈수있던 그때가 그립고 매일아침 일어나서 운동하는것도 그립네. 그리고 늘상 다니던 곳과는 달리 새로운 곳에 적응해야 한다는 점도 이제 큰 숙제구나.’ 이전엔 도시 주변에 살다가 이제 조용한 시골에 살게 되니 도시와 시골의 차이 삶의 방식도 익혀야 했고, 이웃도 새롭게 사겨야 하고, 주변 지형도 다시 익혀야 했다. ‘주변에 늘 달리던 길도 없고, 늘 가던 슈퍼마켓도 없고, 늘 보던 친구도 이제 멀리있게 되었지만 곧 익숙한게 하나씩 생기겠지. 어디든 새로운 행성에 떨어져도 그 나름데로의 인연이 주어지듯 조금만 참고 천천히 자리를 잡자.’

Newcastle

Newcastle까지 따라와서 이사를 도와준 작은조카 Josh

Newcastle

드디어 도착한 집에 Saint John 에서 가져온 짐을 내리기 시작했다.

Newcastle

한달반이 지난 후 어느정도 정리가 된 현관

이런 생활의 불편한 점을 조금이나마 도와주기 위해 세바는 나에게 차를 주고 자전거로 회사에 출퇴근을 시작하게 되었다. Bike to Work! 7월부터 자전거로 하루 32km 를 달기게 된 세바는 해가 아직 뜨지 않은 깜깜한 아침에 불켜진 크리스마스트리 마냥 반짝반짝 거리면서 신나게 출근을 한다. 세바는 되도록이면 편한것을 피해가는 중이다.

Newcastle

자전거로 출퇴근 하게 된 세바

Newcastle

비가 살짝이라도 오는 날이면 이렇게 흙탕물이 튄채로 집에 오게된다.

그렇게 우리가 새롭게 이사한 곳은 Newcastle 이라는 조그만 동네.

최근 나는 매일자전거로 출퇴근을 고집하는 세바를 보며 이런생각을 했다. ‘우리 차 두대있으면 서로 편하게 어디든 갈텐데…’ 하지만 자신에게 편한 삶을 준다는건 그만큼 경제적으로 희생을 해야 하는것. 경제적인 희생이 필수적이라면 모르겠지만 단지 원한다는 희망사항으로 그 길을 택하는건 우리에겐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았다. 우리는 종종 스스로에게 “이정도는 해줘야지 않아?” 아니면 “이정도로도 스스로에게 선물을 줘야지” 하는 말을 하곤하는데, 결국 그런 말의 결론은 돈을 써가면서 내 욕구를 충족시키고, 나를 좀더 편한 상태로 만들게 된다. 주변에서 나에게 “You deserve it.” 이라고 자주 이야기를 하지만 이번에 나는 그것을 반대로 생각해보기로 했다. “너는 평상시에 일을 많이 하니까 이런 휴가는 보내줘야지.” “너는 이제껏 제대로 못먹었으니까 나가서 이정도는 사먹어야지.” “너는 평소에 좋은 가방이 없잖아. 이정도 가격에 마음에 드는거면 사도되.” 그런데 만약 내가 deserve하지않다면? 내 주변에 모든 것들이 내가 이뤄 놓은게 아니라면? 나는 어떤 생각과 행동으로 삶을 살것인가? 나는 “I don’t deserve anything” 이라는 생각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기로 결심했다. 이런 결정을 한 이유는 “I deserve this.” 라고 하는순간 나를 빨리 합리화 시키게 되고, need(필요) 와 want(욕구) 를 흐릿하게 만들게 되는 결과를 만들기 때문이다. 늘상 내가 원하는 것을 이루려고 할때 “I deserve this.” 라고 자주 말했었는데, 이제 그 말을 반대로 생각하니 나는 나를 합리화 시키지 않아도 되는 힘이 생겼다.

Newcastle

자전거로 10분만에 갈수있는 호수

20대 초반에는 내가 원하는것(want)을 모두 가질수 있는 세상을 꿈꿨지만, 30대 초반에 나는 내가 필요로 하는 것(need)은 별게 없다라는걸 알게 되었다. 원하는 걸 모두 가진다면 완벽한 세상같지만, 사실 원하는 걸 다 가질수있는 삶을 사는 사람은 없을 뿐더러 그것은 정말 내가 원하는게 아니라 세상이 내게 지워주는 이미지인것 같다. ‘이런 삶을 살면 넌 행복할거야. 좋은 차를 타고, 비싼 옷을 입고, 비싼 곳에서 장을 보고…’ 하지만 그런 욕구들은 채워 나갈수록 더 통장이 가벼워지고, 가벼워진 통장을 보면서 현실은 다시 나를 더 가난하게 느끼게 만든다. 세상은 내가 돈을 써야만 행복한 방법을 알려주는데, 우리는 돈을 쓰지 않아도 행복한 방법을 알아내야 한다. 그것이 정말 순간적인 행복에서 벗어나는 길이기 때문이다.

생활이 편리해 지다보면 더이상 불편한걸 겪지 않아도 되는 방법을 알게된다. 돈만 있으면 당연히 지금 불편한게 사라질텐데 하는 생각은 점점 우리 정신을 갉아 먹게 되는것 같다. 지금 내가 가진것이 내가 deserve 하지 않다고 보면, 내 손안에 있는것들이 하나 둘 씩 감사하게 느껴지는 걸 경험하게 되었다.

이제 나를 유횩시키는 모든 쇼핑 테라피에게 나는 말한다.

“I don’t deserve this and I don’t need this.”

Oakville

2014년 회사 운동회에서 자전거 토너먼트에 도전한 세바

 

여러분은 원하는것(want)과 필요한것(need)을 어떻게 구분하나요?

Facebook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