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C People

NYC People

FacebookTwitter

세바와 나는 운이 좋게 맨하탄에 사는 친구 Angela 의 도움을 받아 여행내내 친구 거실에서 지낼 수 있게 되었다. 이 곳은 Central Park 와 5분 거리. 우리는 매일 아침마다 시원한 공기를 맞으며 공원을 몇시간씩 걸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과거 맨하탄에 살면서도 센트럴파크의 10% 밖에 보지 못한 나는 이번엔 실컷 푸르른 공원을 매일 아침 누리기로 마음먹었다. 5월초, 향긋하게 꽃이 피기 시작한 뉴욕도 이제 수만명의 관광객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

1F006902_20150501-web

옛 남자친구의 이모, Annie, Greenwich Village, NYC

그 속에서 세바에게 보여주고 싶은 나는 21살 젊음이라는 명찰과 30살의 학사모 사이, 살아남을 방법을 스스로 터득해야 하는 고립된 외국인 학생이었고, 사랑하는 사람을 처음 만난 큐피트의 화살을 맞은 여자였고, 커뮤니티에 첫발을 내딛인 사회적 신생아, 내 안에 신을 찾던 방랑자, 쉴틈없이 책을 읽던 독자, 독립영화만 찾아 보던 희안한 골목 고양이였다. 이 모든 혼란함을 겪고있던 21살 나는 또 하나의 찬란하고도 초라한 뉴욕의 한 세포였다.  세바는 내가 그때 무엇때문에 고통 스러웠는지 종종 여행 내내 물어보곤했다.

1F006771_20150430-web

Madeleine, WTC, NYC

그동안 나에겐 너무 많은 일이 지나쳐갔지만, 이야기를 하면서 친구들은 그 당시 내 모습을 스크린 샷 처럼 가지고 있는 걸 느꼈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때 과거의 나를 가장 잘 기억하는건 내 자신이 아니라 바로 나와 함께 한 친구들. 만나서 함께 점심을 먹던 일본인 친구 히카루는 갑자기 ESL 교실에서 번쩍 번쩍 손을 들고 항상 먼저 내 에세이를 발표하던게 생각이 난다며 세바를 웃겼고, 잠시 일을 하다 나와 우리를 반겨준 친구 마델린은 그때 내가 첫사랑을 멀리보내고 학교 공부에 집중하지 못해 힘겨워하는 나를 기억했던지, 이제 그 성장통 같은 아픔은 다 사라졌냐고 물어보았다. 나를 누구보다 잘 알고있는 매튜는 세바에게 옛날에 내가 센트럴파크에서 혼자 드러누워 한시간씩 낮잠을 자고 다녔다고 하며 잊었던 날들을 꺼내주었다. 그러고 보니 다 잊을만 했던 21살 내가 다시 살아나는 것 같았다.

1F006064_20150429-web

센트럴파크 노숙자, Central Park, NYC

1F006320_20150429-web

Hikaru, Central Park, NYC

뉴욕에서 내가 가장 만나고 싶은 사람은 바로 나의 스승, 매튜. 매튜 첫인상은 아주 재수가 없었다. 생긴게 아니라, 학생들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거만했고, 나이든 백인 남자로서 너무 재수없는 말투였다. 하지만 희한하게도 그렇게 첫인상이 아주 나빠서인지 가면 갈 수록 그분은 내가 생각한것보다 괜찮은 사람이라는걸 알게 됬다. 그분은 내가 잴 싫어하는 영어 에세이를 내가 잴 좋아하는 과목으로 만들어 주셨고, 학생들이 어떤 의견으로 어떤 관점으로 글을 쓰던간에 친구들과 나누고, 친구들의 조언을 서로 글로 주고 받고, 그걸 토대로 다시 몇번이고 재고를 하라고 하셨다. 그렇게 남이 해주는 조언을 귀담아 듣되 결국 그 글의 변화는 자신이 원하는데로 자유롭게 쓰는 방법을 가르켜 주셨다. “누구나 다 걸어가는 뒷모습이 다르다. 니가 어떻게 걸어가느냐는 네 결정에 따른것이다. 그 처럼 자유롭게 써라.” 그분은 글을 비했을 뿐이지 내가 일년 동안 자라는 과정을 보면서 내 삶도 그러한 방식으로 자유롭게 멀리서 바라보셨다. 내 이야기를 시간이 나시는 동안 신중히 들어주시고, 그리고선 전혀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기위해 노력하셨다. 심지어 내가 조언을 요청해도 쉽게 조언해 주지 않으셨기에 가끔 화가 날 때도 있었다. 나는 그렇게 성질이 급한 학생이었다. 그때 나는 21살 학생이었지만 이제는 9년간 인연을 가꿔온 친구가 되었고, 그분에게 나는 이제 지구 반대편에 사는 색다른 인종이 아니라, 이웃나라 캐나다에 사는 옆집 친구가 되었다. 그날 또 여전히 아침에 센트럴파크에서 산책을 하던중 세바는 나를 쿡 찌르면서 말했다. “매튜 선생님한테 전화한번 해봐.” “안받으시면 어떡하지?” “메세지 남기면 되지.” 난 9 년동안 손편지와 엽서만 주고 받던 매튜의 음성을 들으려니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내가 전화를 걸자마자 매튜의 부인께서 전화를 받으셨고, 매튜가 교회에서 홈리스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일을 하러 갔다고 하셨다. “그럼 매튜에게 이 전화번호로 전화 해 달라고 해주세요.” 나는 상냥하게 모닉에게 인사를하고 매튜가 전화 오기를 기다렸다. 그러고 나서 몇시간 후, “헬로?” 매튜의 목소리 였다. 나는 너무 신이나 “매튜!” 라고 소리쳤고, 매튜는 그를 당장 알아본 내가 신기해서 인지 어떻게 자신인줄 알았냐고 물었다. 세바와 나는 매튜가 오후에 영화를 보러 갈 계획이었다고 하자, 귀찮지 않으면 우리도 함께 영화관에 가도 되냐고 여쭤 보았다. 매튜는 친구들로 부터 추천 받은 독립 영화인데, 내용이 우울할 수도 있으니 조심하라고 일러줬다. 우리는 짧지만 영화를 기다리는 동안 매튜와 그동안 못했던 이야기를 영화관 밖 분수대에 앉아 나눴고, 세바도 드디어 내가 매일 말하던 매튜를 만나 그 선생님이 내 인생에 어떤 중요한 분인가를 나와 동시에 느끼게 되었다. 우리가 본 영화는 The salt of the earth 라는 다큐로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인간의 거대한 일생을 보게 되는 기회였다. 우연히도 이 다큐에 나오는 사진작가의 이름은 Sebastião Salgado 였고, 처음에 그저 색다른 곳을 찾아 사진을 찍는 사람인줄 알았던 Sebastião는 다음 챕터로 넘어갈때마다 나의 고정관념을 무너뜨리고 짓밟았다. 나는 그분에 비하면 내 인생은 영혼이 없는 인생인것 같았다.

매튜는 헤어지면서 나를 꼭 껴안고서는 다음에 또 보자는 내말에 담담한 희망을 가진 웃음을 던졌다. “걱정마세요 선생님. 나 자주 내려올께요.

1F005934_20150428-web

Matthew, Mid Town, NYC

여러분도 저 처럼 꼭 보고싶은 사람이 있나요?

All photos by Sebastien Benoit

Facebook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