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ste of Cambridge

Taste of Cambridge

FacebookTwitter

오늘 아침 7시 반 치즈를 사러 수요시장으로 향했다. 아침부터 치즈를 사려는 이유는 주말엔 줄이 너무 길어서 엄두도 못내기 때문이다. 매주 먹고는 싶은데 엄청 긴 줄 때문에 항상 포기하고 돌아와야만 했었다. 하지만 이제 여름이라 장이 수요일에도 선다길래 기쁜 마음으로 달려갔건만 치즈파는 곳은 문을 열지 않았다. 그래서 필요한 야채만 조금 사서 돌아오기로 했다.

Cambridge Market

향기가 날것 같은 아스파라거스

Cambridge Market

아스파라거스도 장바구니에 하나 담고,

Cambridge Market

양파는 저번에 사서 눈인사만 나누고,

Cambridge Market

나의 꼬마 양배추들은 조금더 자라라고 윙크해주고,

Cambridge Market

친구 Noelyn 이 만들어 준 저녁으로 하루를 보냈다.

이번주에 원래 Korean BBQ 를 하자고 (=돼지고기랑 김치 구워먹자고) 했는데 날씨가 계속 쌀쌀해서 불가능했던 것을 아쉬워 했는지, 친구 Noelyn 은 이렇게 Cambridge Market 에서 산 야채로 만든 저녁을 선사해 줬다.

어릴적 보통 엄마가 해주는 식사는 상이 차려지고 나서 식탁위에 앉아 먹던게 나의 일상이었는데, 캐나다에서나 유럽에서는 가족, 친구와 음식을 만드는 과정을 함께 하는 것이 음식을 함께 먹는 시간 만큼이나 중요한 자리임을 느꼈다. 그래서 서로 친구끼리 집으로 초대해서 같이 음식을 차려 먹는게 일상이 된 캐나다인들은 가끔 친구초대 예산도 한달에 따로 마련해두기도 한다.

Cambridge night

채소가 이런하늘을 매일 보고 자란다면, 나도 채소밭에서 살고 싶다!

(이 블로그를 쓰는 순간 하늘이 너무 예뻐서 밖으로 뛰어나가 찰칵 찍었습니다.)

 

All photos by Sejin

FacebookTwitter